대한민국과 육군사관학교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쉼터
Home
알림판 자유게시판 어르신게시판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게시판 이용(회원가입, 로그인, 글쓰기, 등)에 관하여는 위의 "알림판"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자유게시판

 

당파의 지록위마(指鹿爲馬)

nongpa 2019-08-24 (토) 20:20 5개월전 218  
당파의 지록위마(指鹿爲馬)  


김성일. 퇴계 이황의 수제자 중 한 사람이다. ‘퇴계 언행록’에는 그가 전하는 퇴계의 말이 남아 있다.

“언론(사헌부·사간원·홍문관)을 책임진 자는 임금에게 간하다 듣지 않으면 떠나는 것이 옳다. … 종사(宗社)의 존망과 오도(吾道·유학)의 성쇠에 관한 것이라면 말하지 않을 수 없다.”

벼슬길에 나선 선비의 자세를 이르는 말이다. 간하는 것은 옳고 바른 말이다. 거짓말이 아니다. 제자는 스승의 뜻을 좇았을까.

임진왜란 1년 전 일본을 다녀온 김성일. 억지 주장을 했다. 서인인 황윤길이 “반드시 병화가 있을 것”이라고 하자 동인인 그는 “그런 정세를 보지 못했다”고 했다. 깜짝 놀란 서해 유성룡, 편전을 나와 “병란이 있으면 어찌하겠느냐”고 따져 묻자 “인심이 놀랄까 해명했을 뿐”이라고 했다. 이 기록은 ‘징비록 권1’에 남아 있다.

동서로 갈라진 조선. 상대 주장이라면 무엇이든 부정한다. 그런 나라에는 ‘허망한 논쟁’만 들끓는다. 아무것도 할 수 없다. 강토를 피바다로 물들인 임진왜란은 바로 그 결과다. 뒤늦게 진주성 수축에 나선 김성일. 무슨 소용이 있을까.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부정입학 의혹을 두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무엇이 문제인지 모르겠다.” “참다못해 한마디 한다. … 조 후보 따님의 경우도 대학교수 지도 아래 현장실습을 한 것이고 그 경험으로 에세이 보고서를 제출한 것이다. 당연히 제1 저자는 그 따님이다.”

황당한 말이다. 그의 말을 전한 기사들에는 그제 몇 시간 만에 수만개의 ‘화나요’ 표식이 붙었다. ‘분노한’ 글도 쏟아진다. “교육감이 에세이와 논문도 구별 못 하느냐.” 대한병리학회도 반박했다. “그것은 에세이가 아니라 논문”이라고. 따님? 왜 그렇게 깎듯이 불렀을까. 조씨의 딸·웅동학원·사모펀드를 둘러싸고 쏟아지는 온갖 의혹들. 그것이 무엇인지 모른다는 말인가.

이익에 반하면 무엇이든 거짓이요, 가짜뉴스라는 주장. 그것은 지록위마(指鹿爲馬)다. 사슴을 말이라고 하는 판에 옳고 그름을 어찌 따지겠는가. 그런 나라는 위험하다. 부끄러운 줄도 모른 채 거짓을 뻔뻔히 쏟아내니. 임진왜란 직전도 딱 그 짝이었다.
 


코멘트입력
2 글자 이상 작성하실수 있습니다, 현재 0 글자 작성하셨습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댓글 수정하기 3
집지기 01-04 58447
집지기 01-04 58447
자동 로그인과 회원 탈퇴 방법 4
집지기 01-03 59195
집지기 01-03 59195
회원가입과 로그인
집지기 12-24 57854
집지기 12-24 57854
6922 국민에게 고함(김형석 교수) 1
완 식 02-23 4
완 식 02-23 4
6921 노인의 기침 1
완 식 02-23 3
완 식 02-23 3
6920 청와대 1
완 식 02-23 4
완 식 02-23 4
6919 [뉴스 속보] 신천지 긴급명령, 잠입!!! 1
조한 02-23 5
조한 02-23 5
6918 ◆문재인, 중국에 왜 500만불 줬나? 1
조한 02-23 2
조한 02-23 2
6917 경기도 의사 협회장이 말하는 코로나 확산 1
조한 02-23 5
조한 02-23 5
6916 박근혜 옥중서신, 내가 뭘 잘못했나 2
용원 02-23 11
용원 02-23 11
6915 ▣ 사랑의종말(동영상)
준보소 02-23 12
준보소 02-23 12
6914 우한연구소로 파견되는 곽구영의 미국친구의 글입니다 (조…
완 식 02-22 15
완 식 02-22 15
6913 우한 폐렴 집회 관련 의사협회 회장과의 대담!! - 2020.02.21 外(… 2
조한 02-21 22
조한 02-21 22
6912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극복의 길 1
완 식 02-21 18
완 식 02-21 18
6911 朴 正熙 大統領에 대한 全世界人의 評價 2
완 식 02-21 19
완 식 02-21 19
6910 반찬 가게를 둘러싸고 벌어진 작지만 큰 일 1
완 식 02-21 13
완 식 02-21 13
6909 칼레의 지도자들이 보여준 희생 1
용원 02-21 19
용원 02-21 19
6908 [펜앤초대석] '자유통일당·우리공화당 합당' - 김문… 1
조한 02-21 17
조한 02-21 17
6907 자유통일당과 우리공화당 통합 추진!
조한 02-20 13
조한 02-20 13
6906 바이러스 물리치는 법 1
완 식 02-20 18
완 식 02-20 18
6905 문대통령은 대한민국 헌법질서를 수호할 의지와 능력이 없… 1
완 식 02-20 10
완 식 02-20 1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