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과 육군사관학교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쉼터
Home
알림판 자유게시판 어르신게시판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게시판 이용(회원가입, 로그인, 글쓰기, 등)에 관하여는 위의 "알림판"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자유게시판

 

친구가 몇이나 되오

완 식 2019-02-12 (화) 10:16 4일전 23  

 

 

 

 

 

♡ ♡ ♡ ♥♥♥ Get fundraising help from Make A Wishlet where $10 from every product sold is donated to the associated cause. COMPASSIONATE. CONVENIENT. HELPFUL. www.makeawishlet.com

 

 

     친구가 몇이나 되오
        
      류진사는 무골호인(無骨好人)이다.
      한 平生 살아오며 남의 가슴에 못 한 번 박은 적이 없고, 
      積善 쌓은 걸 펼쳐 놓으면 아마도 萬頃滄波 같은 들판을 덮고도 남으리라.

 

      그러다보니 先代로 부터 물려받은 그 많던 財産을 야금야금 팔아치워
      겨우 제 식구들 굶기지 않을 정도의 中農 집안이 되었다.

 

      柳進士는 德만 쌓은 것이 아니라 才도 빼어났다.
     학문(學問)이 깊고, 붓을 잡고 휘갈기는 揮毫는 天下 名筆이다.
     고을 使道도 朝廷으로 보내는 書札을 쓸 때는 吏房을 보낼 정도였다.

 

     류진사네 사랑방엔 선비와 문사(文士)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부인(婦人)과 혼기(婚期) 찬 딸 둘은 허구한 날 밥상, 술상을 차려 사랑방에

     들락날락하는 게 일과(日課)다.

 

     어느 날,
     오랜만에 허법(虛法) 스님이 찾아왔다.

 

     잊을만 하면 류진사를 찾아와 고담준론(高談峻論)을 나누고 바람처럼

     사라지는 허법 스님을 류진사는 스승처럼 대한다.

 

     그날도 사랑방엔 문사들이 가득 차 스님이 처마 끝 디딤돌에 앉아 기다리자,
     손님들이 눈치채고 우르르 몰려 나갔다.


     허법 스님과 류진사가 곡차상(穀茶床)을 가운데 두고 마주 앉았다.

 

   “류진사는 친구(親舊)가 도대체 몇이나 되오”

 

     스님이 묻자 류진사는 천장을 보고 한참 생각하더니 자랑스럽게 말했다. 
   “얼추 일흔은 넘을 것 같습니다.”

 

     스님은 혀를 끌끌 찼다.
    “진사는 참으로 불쌍한 사람이오.”

 

     류진사가 눈을 크게 뜨고 문을 활짝 열더니 말했다.
   “스님, 한눈 가득 펼쳐진 저 들판을 모두 남의 손에 넘기고, 친구 일흔을 샀습

    니다.”

 

    스님은 껄껄 웃으면서
   "친구란 하나 아니면 둘, 많아야 셋, 그 이상이면 친구가 아닐세.”

 

    두 사람은 밤새도록 곡차를 마시다가, 삼경(三更)이 지나 고꾸라졌다.
    류진사가 눈을 떴을 때 스님은 이미 사라지고 없었다.

 

    다음날 부터 류진사네 대문(大門)이 굳게 닫혔다. 
    집안에서는 심한 기침소리가 들리고 의원(醫員)만 들락거려 글 친구(親舊)들이

    대문 앞에서 발길을 돌렸다.

 

    열흘이 가고 보름이 가도 진사네 대문은 열릴 줄 몰랐다.
    그러더니 때아닌 늦가을 비가 추적추적 내리던 날 밤에 곡(哭) 소리가 터졌다.

   '진사가 지독(至毒)한 고뿔을 이기지 못하고 이승을 하직(下直)한 것이다.


    빈소(殯所)는 초라하기 짝이 없었다.
    부인과 딸 둘이 상복(喪服)을 입고, 머리를 떨어뜨린 채 침통(沈痛)하게 빈소

    (殯所)를 지켰다.


    진사 생전(生前)에 문지방이 닳도록 드나들던 글 친구들은 낯짝도 안 보였다.
    그런데 한 친구가 문상(問喪)을 와 섧게섧게 곡을 하더니 진사 부인을  살짝이

    불러냈다.
  “부인(夫人), 상중(喪中)에 이런 말을 꺼내 송구(悚懼)스럽지만 워낙 급한 일이

    라….”


    그 친구는 품속에서 봉투 하나를 꺼내어 미망인(未亡人)에게 건넸다.
    봉투를 열어보니 차용증(借用證)이다.


    류진사가 돈 백냥을 빌리고 입동(入冬) 전에 갚겠다는 내용(內用)으로, 진사의

    낙관(落款)까지 찍혀 있었다.


    또 한 사람의 문상객(問喪客)은 왕희지(王羲之) 족자(簇子) 값 삼백 냥을

    받았다며 지불각서(支拂覺書)를 디밀었다.


    구일장을 치르는데, 여드레째가 되니 이런 채권자(債權者)들이 빈소(殯所)를

    가득 채웠다.
   “내 돈을 떼먹고선 출상(出喪)도 못해!”
   “이 사람이 빚도 안 갚고 저승으로 줄행랑을 치면 어떡해.”
    빈소(殯所)에 죽치고 앉아 다그치는 글 친구들 면면(面面)은 모두 낯익었다.


    그때 허법 스님이 목탁(木鐸)을 두드리며 빈소(殯所)에 들어섰다.
    미망인(未亡人)이 한 뭉치 쥐고 있는 빚 문서(文書)를 낚아챈 스님은 병풍(倂風)

    을 향해 고함(高喊)쳤다.
   “류진사! 일어나서 문전옥답(門前沃畓)을 던지고 산 잘난 당신 글 친구들에게

    빚이나 갚으시오~.”


    병풍(倂風) 뒤에서 ‘삐거덕’ 관 뚜껑 열리는 소리가 나더니 류진사가 걸어

    나왔다.


    빚쟁이 친구들은 혼비백산(魂飛魄散)해 신도 신지 않은 채 도망쳤다.
    류진사의 만류(挽留)에도 불구(不拘)하고 허법 스님은 빚 문서 뭉치를 들고
    사또에게 찾아갔다.


    이튿날부터 사또(使道)의 호출장(呼出壯)을 받은 진사의 글 친구 빚쟁이들이
    하나씩 벌벌 떨면서 동헌(東軒) 뜰에 섰다.
   “민초시(閔初試)는 류진사에게 삼백 냥을 빌려줬다지” 


    사또의 물음에 꿇어앉아 머리를 땅바닥에 조아린 민초시는 울다싶이 읍소했다.
   “나으리, 목숨만 살려주십시오.”
   “곤장 삼백 대를 맞을 텐가,
    삼백 냥을 부의금(賻儀金)으로 류진사 빈소에 낼 건가”
    류진사는 글 친구들을 사느라 다 날린 재산(財産)을 그 친구들을 버려서 다시

    찾았다.
 

   "친구(親舊)란 온 세상(世上) 사람이 다 내 곁을 떠났을 때 나를 찾아오는 그

    사람이다"




 

 


병권 2019-02-12 (화) 20:33 3일전
"내 친구는 몇이나 될까?"모두들 생각해볼 일이다.
주소
코멘트입력
2 글자 이상 작성하실수 있습니다, 현재 0 글자 작성하셨습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댓글 수정하기 3
집지기 01-04 42203
집지기 01-04 42203
자동 로그인과 회원 탈퇴 방법 4
집지기 01-03 42636
집지기 01-03 42636
회원가입과 로그인
집지기 12-24 41552
집지기 12-24 41552
회원 정보수정 방법 6
성환 01-02 42672
성환 01-02 42672
회원 가입과 등급 조정
집지기 12-31 41809
집지기 12-31 41809
4994 미국 분노! 文 찬탈정권의 도를 넘는 악행에! 진실을 밝혀.
번개 16:04 7
번개 16:04 7
4993 5.18의 의혹은 풀어야 한다
조한 14:41 5
조한 14:41 5
4992 ▣ 찾아온산장(동영상)1
준보소 11:34 6
준보소 11:34 6
4991 김정은 종말이 다가온다- 트럼프 전략의 천재성
번개 08:50 14
번개 08:50 14
4990 미북 정상회담 전망 등...
번개 08:44 7
번개 08:44 7
4989 자영업자의 눈물을 닦아 주라
완 식 06:45 6
완 식 06:45 6
4988 긴급 긴급 긴급
완 식 06:42 23
완 식 06:42 23
4987 2019년 2월15일 금요등산 3
완 식 02-15 20
완 식 02-15 20
4986 누가 이종명 의원에게 돌을 던지는가...? 두 다리를 잃은 이…
조한 02-15 28
조한 02-15 28
4985 이종명 의원 제명 조치에 대한 규탄 성명서
조한 02-15 13
조한 02-15 13
4984 문재인의 비애와 공포 (펌)
번개 02-15 23
번개 02-15 23
4983 바람의 방향이 바뀔 기미를 보이고 있습니다.- 차기정권 다…
번개 02-15 13
번개 02-15 13
4982 드루킹과 文정권, 3~5개 재벌 탈취 공모
번개 02-15 12
번개 02-15 12
4981 이해찬 고백 '광주 간 적 없어도 5.18유공자 됐다'.
완 식 02-15 21
완 식 02-15 21
4980 '5.18유공자 명단 공개하라' 여론 확산...잇단 SNS '…
완 식 02-15 14
완 식 02-15 14
4979 펠로시, 문희상 면전서 "김정은, 남한 무장해제 원한다"
완 식 02-15 11
완 식 02-15 11
4978 황교안에 대한 내부총질 유감?
조한 02-14 32
조한 02-14 32
4977 이종명 후배 제명을 보며 2
성암 02-14 31
성암 02-14 3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