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과 육군사관학교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쉼터
Home
알림판 자유게시판 어르신게시판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게시판 이용(회원가입, 로그인, 글쓰기, 등)에 관하여는 위의 "알림판"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자유게시판

 

어느 교수의 이야기

완 식 2019-01-12 (토) 14:02 5개월전 166  



어느 교수의 이야기

아래 글은 십여 년 전 부인과
사별하고 서울에 살고 있는
연세대 수학박사로 안동교육대학
단국대교수를 역임한 분의
글입니다.

친구 한 사람
잃고 나니,
남은 당신들께 꼭 당부하고
싶은 말이 있소.

어제는
지나갔으니 그만이고,
내일은 올지 안 올지
모를 일,

부디 내일을 위해
오늘을 참고
아끼는 어리석은 짓이란
이젠 하지 말기오.

오늘도
금방 지나간다오.



돈도 마찬가지요.
은행에 저금한 돈,
심지어는 내 지갑에 든 돈도

쓰지 않으면 내 돈이
아니란 말이오.

그저 휴지 조각에 지나지
않는다오.

뭘 걱정 해?
지갑이란 비워야 한다오.
비워야
또 돈이 들어 오지.

차 있는 그릇에
무얼 더 담을 수 있겠소?

그릇이란 비워 있을 때
쓸모가 있는 것과
마찬가지라오.

뭘 또 더 참아야 하리까!
이젠 더 아낄 시간
없다오.



먹고 싶은 거
있거들랑 가격표 보지 말고
걸들린듯이 사먹고,

가고 싶은데
있거들랑 원근 따지지 말고
바람난 것처럼 가고,

사고 싶은 거
있거들랑 명품 하품 가릴
것 없이 당장 사시오.

앞으론
다시 그렇게 못한다오.

다시 할 시간이
없단 말이오.




그리고
만나고 싶은 사람 있거들랑
당장 전화로 불러내
국수라도 걸치면서,

하고 싶던 이야기
마음껏 하시오.
그 사람, 살아서 다시는
못 만날지
모른다오.

한 때는 밉고
원망스러울 때도 있었던
당신의 배우자, 친구,

그 사람 분명
언젠가 당신 곁을 떠날거요.

그렇지 않은 사람
이 세상에
한 사람도 없다오.



떠나고 나면
아차하고 후회하는 한 가지,
"사랑한다"
는 말,
그 말 한마디 못한 거.!

그 가슴
저려내는 아픔,
당하지 않은 사람 절대
모를거요.

엎질러 진 물
어이 다시 담겠소?

지금 당장
양말 한 짝이라도 사서
손에 쥐어주고
고맙다 말하시오.

그 쉬운 그것도
다시는 곧 못 하게

된다니까.

그리고
모든 것을 수용하시오.
어떤 불평도 짜증도
다 받아드리시오.



우주 만물이란 서로
다 다른 것,

그 사람인들
어찌 나하고 같으리까?

처음부터 달랐지만
그걸알고도
그렁저렁 지금까지 같이
산 거 아니오?

그동안 그만큼이나
같아졌으면 되었지!
뭘 또 더 이상 같아지란 말이오?

이젠 그대로
멋대로 두시오.



나는 내
그림자를 잃던 날!

내일부턴
지구도 돌지 않고
태양도 뜨지 않을 줄
알았다오.

그러기를 벌서
10년이 넘었지만
나는 매주 산소에 가서

그가 가장 좋아하던
커피 잔에 커피를 타 놓고
차디찬 돌에

입을
맞추고 돌아온다오

.

내가
할 수 있는 것이라곤
겨우 이 짓밖에 없다오.

어리석다고,
부질없다고,
미친 짓이라고 욕해도 .
난 어쩔 수 없다오.

제발
나같이 되지 마시오.

이것이 곧
당신들의 모습이니
"살아있을 때" 라는
공자도 못한

천하의 명언을 부디
실천하기 바라오.



지금 당장
넌지시 손이라고 잡고 뺨을
비비면서 귓속말로
“고맙다”
고 하시오.

안하던 짓 한다고
뿌리치거들랑 “허허”하고
너털웃음으로 크게
웃어 주시오.

이것이 당신들께
하고픈 나의 소박하고
간곡한 권고이니,

절대로 흘려듣지 말고
언제 끝나버릴지
모르는,

그러나 분명
끝나버릴 남은 세월 부디
즐겁게 사시구려!

당신의 인생, 순항하시길



우리벗님들~!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한잔)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되세요~^





 


코멘트입력
2 글자 이상 작성하실수 있습니다, 현재 0 글자 작성하셨습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댓글 수정하기 3
집지기 01-04 46743
집지기 01-04 46743
자동 로그인과 회원 탈퇴 방법 4
집지기 01-03 47572
집지기 01-03 47572
회원가입과 로그인
집지기 12-24 46261
집지기 12-24 46261
5734 향기나는 부부가 되는길
완 식 05:53 5
완 식 05:53 5
5733 박근혜대통령 위급설! 과 홍콩시위실황화면중계#2019. 06.16긴…
조한 06-16 16
조한 06-16 16
5732 총선서 보수 2/3 넘겨 文 탄핵 가자 [차명진]
조한 06-16 4
조한 06-16 4
5731 [황태순TV] 한국당에는 없고, 애국당에는 있는 세 가지!!
조한 06-16 8
조한 06-16 8
5730 소프트뱅크 손정의, 화웨이 퇴출에 앞장서다
번개 06-16 5
번개 06-16 5
5729 오슬로의 외교망신! 문재인 바보 됐다 김정숙도 망했다
번개 06-16 15
번개 06-16 15
5728 2019년 6월 15일 구국집회 (임청수) 1
완 식 06-16 16
완 식 06-16 16
5727 문재인여적정권과 끝까지 싸우겠다며 비장함까지 보이던 황…
조한 06-16 18
조한 06-16 18
5726 홍문종 “자결하려던 자신 박근혜가 만류…젖먹던 힘 다해 …
조한 06-16 13
조한 06-16 13
5725 나라 구하는 일에 '너,나'가 있을 수 없다 1
완 식 06-15 21
완 식 06-15 21
5724 ♥필독♥ - 5G 출시와 개통에 즈음하여 ~~~
완 식 06-15 19
완 식 06-15 19
5723 결국 전세계가 文에 등돌렸다? 文의 이것에 세계 최고 지식…
번개 06-14 19
번개 06-14 19
5722 문재인, 고소당했다! '현직간 불명예 1호" 기록! 조국도 … 1
번개 06-14 16
번개 06-14 16
5721 집권 핵심층 인물들의 정신 건강은?(퍼옴) 1
성암 06-14 17
성암 06-14 17
5720 능인 스님의 호국가요 `~맞죠~'
조한 06-14 18
조한 06-14 18
5719 2019년 6월 14일 아산회 정규산행 3
완 식 06-14 30
완 식 06-14 30
5718 딱 걸린 者, 바싹 쫀 者, 눈치 없는 者
조한 06-14 26
조한 06-14 26
5717 광화문 비망록 (펌글) 1
완 식 06-14 26
완 식 06-14 2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