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과 육군사관학교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쉼터
Home
알림판 자유게시판 어르신게시판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게시판 이용(회원가입, 로그인, 글쓰기, 등)에 관하여는 위의 "알림판"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자유게시판

 

靑, 박근혜 정부 부채 늘리려고 4조 적자국채 발행 압력

완 식 2019-01-10 (목) 10:39 8일전 25  


<, 박근혜 정부 부채 늘리려고 4조 적자국채 발행 압력> 20190101

청와대, 박근혜 정부보다 경제 운영을 잘하는 것처럼 보이기 위해

막대한 이자 부담 초래하는 적자국채 발행 추진했다“ / 신재민 추가폭로

 

문재인 정권 청와대가 민간기업인 KT&G 사장을 바꾸려고 했다고 폭로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청와대가 박근혜 정부와 비교해 경제 운영을 잘하는 것처럼 보이기 위해

막대한 이자 부담을 초래하는 적자국채 발행을 추진했다고 추가 폭로했다.

신 전 사무관은 12/30일 유튜브 동영상에서 자신이 공무원을 그만 둔 이유를

설명하면서 지난해 불필요하게 대규모 적자 국채 발행이 이뤄진 배경을

폭로했다. 당시 그는 기재부 국고국 국고과에서 자금 관리 총괄 업무를 맡았다.

201711월 신 전 사무관 등을 포함함 국고국 공무원들은 세수 여건 호조로

연간 세금이 예상보다 15조원 초과로 걷힐 것으로 예상되자 적자성 국채 발행을

87000억원 줄이는 방안을 추진했다. 이 경우 1년 이자 부담만 2000억원

이상을 아낄 수 있다.

하지만 이같은 계획을 기재부 재정 차관보로부터 보고받은 김동연 부총리는

강한 질책을 쏟아냈다고 신 전 사무관은 폭로했다. 기재부 재정차관보가

"공직 생활 중 제일 심하게 야단맞은 것 같다"고 할 정도였다. 당시 김 부총리는

'정무적 판단'을 요구했다.

 

당시 국채발행을 줄이게 된다면 GDP(국내총생산) 대비 채무비율이 줄어드는데,

당시 정권이 문재인 정권으로 교체된 해이기 때문에 향후 문 정권이 지속되는

내내 부담이 간다는 것도 이유였다. 이에 대해 신 전 사무관은 "앞으로

GDP대비 채무비율은 증가할 수밖에 없을 것이고,

 

비교 대상이 될 기준점이 박근혜 정권의 교체기인 2017년이 될 것"이라며

"이 시기의 GDP대비 채무비율을 낮추면 향후 정권 내내 부담으로 돌아올 수

있다는 판단이었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보고 이후 결국 적자성 국채 발행 가능

규모를 4조원 규모로 늘리는 것으로 기재부의 방향이 잡혔고,

 

신 전 사무관에 따르면 4조원 규모의 적자국채를 추가 발행하려던 계획, 막판에

담당 국장 등이 세수도 좋은데 비용까지 물면서 적자국채를 발행하는 건

원칙에 맞지 않다는 이유를 내세워 김 전 부총리를 설득했고, 결국 적자국채

추가 발행은 없던 일이 됐다.

그러나 여기서 상황이 끝나지 않았다. 청와대가 문제를 삼기 시작한 것이다.

적자성 국채 발행 규모를 줄이기로 하자 청와대가 기재부 담당 국장을 소환해

소명할 것을 요구했다고 신 전 사무관은 주장했다. 적자성 국채 추가발행이 없는

것으로 12월 국고채 발행계획을 수립했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한 뒤에도

 

청와대는 국채 추가 발행을 요구했고, 이후 국채 발행에 대한 재공고를 통해

발행을 추가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신 전 사무관은 청와대는 이미 결정돼

대통령에게까지 보고된 사안이라 되돌릴 수 없다. 기존 계획대로 발행하라

요구했다고 썼다

신 전 사무관은 정책의 합리성을 따지지 않고, 대통령에게 보고된 사안이라

무조건 지켜야 한다는 것은 국민을 위한 정책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출처:(http://www.pennmike.com)

 


코멘트입력
2 글자 이상 작성하실수 있습니다, 현재 0 글자 작성하셨습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댓글 수정하기 3
집지기 01-04 40020
집지기 01-04 40020
자동 로그인과 회원 탈퇴 방법 4
집지기 01-03 40420
집지기 01-03 40420
회원가입과 로그인
집지기 12-24 39425
집지기 12-24 39425
회원 정보수정 방법 6
성환 01-02 40562
성환 01-02 40562
회원 가입과 등급 조정
집지기 12-31 39648
집지기 12-31 39648
4812 2019년 1월18일 아산회 3
완 식 01-18 14
완 식 01-18 14
4811 나경원은 가짜 우파였구나! - 지만원 박사 이수역 연설 ---나…
조한 01-18 22
조한 01-18 22
4810 중국이 한국때문에 천문학적인 금액을 잃어버리게된 현상황
번개 01-18 21
번개 01-18 21
4809 조성길 북한 대리 대사의 망명과 문재인의 딜레마. 1
번개 01-18 21
번개 01-18 21
4808 BBC가 취재한 베네수엘라 현재 모습 1
완 식 01-18 16
완 식 01-18 16
4807 世界의 아름답고 유명한江 베스트
완 식 01-18 12
완 식 01-18 12
4806 저무는 을지로 老鋪시
nongpa 01-17 31
nongpa 01-17 31
4805 한반도 통일이 그렇게 지상 명제인가
완 식 01-17 21
완 식 01-17 21
4804 비핵화의지가 없음이 ‘김정은
완 식 01-17 16
완 식 01-17 16
4803 중국경제 붕괴 직전...충격적인 진실을 공개합니다
번개 01-17 26
번개 01-17 26
4802 韓, 美에 버림받나? 풍전등화 대한민국
번개 01-17 17
번개 01-17 17
4801 ▣ 나야나(동영상)
준보소 01-17 24
준보소 01-17 24
4800 뉴욕에서 내보낸 한국뉴스 소식에 일본이 불같이 화를 내며 …
번개 01-16 25
번개 01-16 25
4799 트럼프, 주한미군 철수 99% 마음 굳혀 / 신원식 장군 1
번개 01-16 129
번개 01-16 129
4798 알고 계신가요 ? 1
완 식 01-16 70
완 식 01-16 70
4797 내가 나를 다스리면 만사가 행복하다
완 식 01-16 25
완 식 01-16 25
4796 임종석 분석
독수리40 01-15 44
독수리40 01-15 44
4795 사흘만 볼 수 있다면(Three Day To See) 2
완 식 01-15 34
완 식 01-15 3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